강화 교동도 대룡시장, 추억의 골목길

포토 / 정민정 기자 / 2022-02-02 13:37:55
▲설 연휴 마지막날인 2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 대룡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시장구경을 하고 있다.

 

[무한뉴스=정민정 기자] 인천 강화군 북서쪽에 위치한 섬 교동도는 민간인 통제구역으로 검문소에서 임시출입증을 받아야 들어갈 수 있다.

 

2014년 개통된 교동대교를 지나 교동도에 들어서면 6·25 때 황해도 연백군에서 교동도로 피란 온 실향민들이 38선이 그어지며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정착해 만든 대룡시장이 나온다.

 

실향민 1세대들이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고향에 있는 연백시장의 모습을 그대로 본떠 만든 대룡시장은 현재 실향민 2,3세들과 원주민들이 시장을 지키고 있으며 최근 추억의 골목길로 유명세를 타며 지역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골목 곳곳에는 오래된 이발소, 잡화점, 약방, 다방 등 1960~1970년대 정취가 그대로 묻어있어 옛 향수를 느끼게 한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 대룡시장 

 

▲설 연휴 마지막날인 2일 인천 강화군 교동도 대룡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달고나를 만들고 있다.

 

[ⓒ 무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SNS